선교캠프 초대의 글

인생캠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!

“주와 같이 길 가는 것 ~ 즐거운 일 아닌가~”
아주 오래전 어머니 손잡고 다녔던 교회당에서 이 찬송을 처음 들은 것 같습니다. 멜로디가 쉽고 흥겨워서였는지 아니면 후렴구에 있는 ‘한 걸음 한 걸음’ 같은 훅(Hook) 때문인지 이 찬양은 언제 불러도 참 좋은 저의 오랜 애창곡입니다.

CCC 선교캠프를 준비하며 주제에 대한 기도하고 있을 때 이 찬송가가 떠올랐습니다. 왠지 ‘선교’하면 어렵고 부담스럽고 전도, 순교, 헌신 같은 단어들이 먼저 생각나기도 합니다. 그러나 선교적 삶을 살기를 소망하는 우리에게 하나님이 기대하시는 삶은 바로 ‘주와 같이 길 가는 즐거운 일상’입니다.

이 곡을 지은 앨버트 심프슨(Albert Benjamin Simpson, 1843~1919) 목사님은 뉴욕에서 목회를 하게 되었는데 특별히 병원, 고아원, 교도소, 빈민가 등을 다니며 소외된 병들고 가난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사역을 하였습니다. 50대 중반 즈음에 그는 소위 그 어려운 사역을 하면서도 ‘한 걸음, 한 걸음, 주 예수와 함께’ 걷는 행복의 비결을 찾았기에 이 곡을 쓸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.

거의 20년 만에 CCC 선교캠프를 개최합니다. ‘선교’가 뭐가 뭔지 잘 몰랐던 분들, 어렵게만 느껴졌던 분들, 선교를 위해 살고자 열망하시는 분들 모두 이 자리로 초대합니다.
주님 손 꼭 잡고 살아가는 선교현장의 다양한 분들을 직접 만나고 행복한 ‘선교적 삶’을 시작하는 첫 시작점이 될 것입니다. 소중한 여러분을 정중히 초대합니다.

2019년 11월
김장생 선교사 (CCC 해외선교팀장)